즐겨찾기+  날짜 : 2017-10-20 오후 05:16: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특별기고

[발행인 칼럼=이중희] 처세에만 능한 자들


포천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03일
 
ⓒ 포천신문 
역사를 공부하다 보면 어느 시대고 처세를 잘 해서 권세를 오랫동안 누리는 인물들을 만나게 된다.

숙손통((叔孫通)이라는 인물은 처세에 크게 능한 인물이다. 진시황에게 발탁되어 버슬을 살고 2세 황제 호해, 항량,초희왕, 항우, 한고조 유방, 혜제에 이르기까지 무려 10 여명의 주군에게 몸을 맏겨 높은 벼슬을 하며 호의호식 부귀영화를 누렸다.

적대관계의 유방과 항우 두 사람 모두에게 쓰임받는 처세술은 어떻게 해석해야 될지 모르겠다.

기원전 209년 진승.오광의 난이 벌어지자 다른 박사 유학자들은 "모반이니 토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그는 진2세 황제가 반란이란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는 것을 눈치채고 "그저 소란일 뿐"이라고 입에 맞는 말을 해 처벌을 피했다.

항우를 버리고 유방에게 귀순했을 때는 유생을 싫어하는 유방의 비위를 맞추려 유생 옷을 버리고 유방의 고향에서 입는 짧은 적삼으로 바꿔 입기도했다.

그가 아첨만 한 것은 아니다. 그는 의례를 제정하고 종묘와 원묘를 건립한 유학의 거장이기도 했다.

유방이 태자를 페하려 했을 때는" 그러시려면 나를 죽인 뒤에 하십시요" 라고 소신있게 반대하기도 했다. 사마천이 사기에서 "참으로 곧은 길은 굽어 보이며, 길은 원래 꾸불꾸불한 것"이란

말은 숙손통을 두고 하는 말" 이라고 찬양한 것도 이런 까닭이다. 그러나 그가 분서갱유를 한 진시황에겐 침묵으로, 2세 황제에겐 거짓말로, 유방에겐 떠받들기로 모습을 바꿔가며 권력의 파도타기를 한 것만은 부인하기 어렵다.

풍도(馮道) 라는 인물은 당 멸망 뒤 후당. 후진 등 다섯 왕조에 걸쳐 열한 명의 천자를 섬기며 고위관리로 30년, 재상으로만 23년을 부귀영화를 누리며 살았다.

풍도는 자신의 사후 들어선 송나라 때 " 지조 없는 파렴치한"이라는 흑평을 받기도 했다. 강력한 중앙집권제로 충성이 강조되던 송대 역사관의 반영일 것이다.

하지만 피비린내 나는 쿠테타가 10년이 멀다하고 이어졌던 그시절 여러 왕조에 거듭 기용된 풍도의 실력과 처세는 남다른 데가 있다고 보아야 하겠다.

누구와도 다투지 않고 실무를 중시하는게 그의 처세 원칙이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도 일제 때는 친일을 해서 부귀를 누리고, 자유당 때는 이승만을 섬겨서, 공화당의 유신독재, 민정당의 군사독재와, 민자당 등의 여당에 등용되어 부귀를 누리는 그들이 보수라 하니 젊은이들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백성을 굶겨 죽이는 북한의 3대 세습독재정권이 좋다하는 종북세력이 진보라 하니 장년과 노인층은 이해 할 수가 없다고 한다.

진짜 보수와 가짜 보수, 진짜 진보와 가짜 진보, 이에 대한 명확한 정의와 정리가 필요한 시기인 것 같다.

지금 유력한 정치인들의 집에는 많은 정치인 공직자들의 발걸음이 넘친다고 한다.

적어도 우리 정치지도자들은 세계 질서의 흐름을 읽어내고 국가와 민족공동체의 나아갈 길을 제시하고 이끌어야 할 애국심과 능력이 있어야 할 것이다.

그런데 남북한의 첨예한 대립과 북한의 핵 앞에서도 싸움질만하는 이 나라의 정치권을 보는 국민의 마음은 걱정이 태산이다.

이중희 / 포천신문 대표이사, 민주평통 포천시 협의회장

포천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03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사)경기도지역신문연합회 회원사 대표이사 및 발행인..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경남 양산에 소재한 작은 화학공장. 한 여름이 시작되면 공장 곳곳..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963       오늘 방문자 수 : 1,346
총 방문자 수 : 11,502,187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 3326번길 28(구읍리 505-1)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이중희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중희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