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4-23 오후 04:30: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의학

[의학상담] ‘유치’는 평생 건강한 치아의 거울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1년 06월 19일
유치는 법랑질(치아표면) 두께가 영구치보다 훨씬 얇아 산에 의해 법랑질이 쉽게 부식되어 충치가 잘 발생한다. 유치는 어차피 빠지는 이라 생각해 실제 충치가 발생해도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성장발육, 치열장애, 다음에 자라는 영구치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

충치는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시기에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충치는 조기에 발생할 경우 언제든 자녀의 치아건강을 위협하기 때문에 조기발생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가정에서는 자녀가 이가 나기시작하면 반드시 세정력이 있는 치약을 사용, 올바른 방법으로 양치질을 하도록 도와야 하며, 주기적으로 아이의 구강상태를 살펴보는 것이 좋다.

어린이치약을 고를 시에는 반드시 치아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며, 삼킬 위험이 있는 자녀라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치약은 식품이 아닌 의약외품으로 삼켜서 100% 안전한 치약은 없다는 것을 명심, 삼킬 위험이 있는 유아기의 자녀라면 양치 후 가볍게 젖은 거즈로 입안에 남아있는 잔여물을 닦아주며 관리해주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또한 관리가 어려운 새벽시간의 수유나 잦은 횟수의 음식물 섭취는 음식물을 장시간 입안에 머물게 하기 때문에 충치발생을 더욱 높인다. 밤중수유를 줄이고 음식섭취는 시간을 정해놓고 섭취하도록 하여 음식 및 우유 찌꺼기가 장시간 입안에 머물지 않도록 하며 음식물 섭취 후에는 반드시 가볍게라도 입안을 닦거나 물로 입안을 헹궈내도록 하는 것이 좋다.

충치는 전염성질환으로 타액으로도 세균 전염이 가능하다. 식기를 공동으로 사용하거나 어린 자녀에게 음식물을 씹어 먹여주는 것은 보호자의 세균을 자녀에게 옮기는 행위이므로 같은 식기를 사용해 음식을 먹여주거나, 씹어 먹여주는 식생활습관은 바꾸는 것이 좋다. 또한 무엇보다도 주 감염경로인 보호자의 청결한 구강관리가 중요하다.

영구치는 이름그대로 영구적인 치아로 평생 사용해야하는 치아다. 6세구치는 영구치 중 가장 먼저 자라는 치아로 앞으로 자랄 치아 배열에 많은 영향을 미치며 음식물을 씹는 역할 중 가장 큰 역할을 한다. 하지만 갓 자란 영구치는 아직 단단해지지 않은 약한 상태로 완전히 단단해지기까지는 1~2년 정도의 시간이 걸리며 입안 깊숙이 자리 잡아 칫솔질을 어렵게 해 충치에 노출되기 쉬워 조기 손상을 막기 위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6세구치가 자라는 시기부터는 불소도포를 통해 치아를 단단히 만들어 충치를 예방하는 것이 좋으며, 실란트치료를 통해 울퉁불퉁하고 홈이 있는 영구치의 홈을 메우고 코팅해 치아를 보호하는 것이 좋다. 또한 이물질 제거가 어려운 치아사이는 치실을 사용해 관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자료제공 : ‘구강전문기업’ 제니튼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1년 06월 19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BS 포천방송 TV
포천특산물협동조합의 과수원 (2024.4.21 ..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9,887       오늘 방문자 수 : 68,709
총 방문자 수 : 81,209,261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3326번길 28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