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7-15 오후 07:30: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자유기고

[웰빙부사의=이규임] 휴브리스(Hubris) 함정(陷穽)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10월 06일
 
이규임 / 포천신문 자문위원, 한국영상제작학회 명예회장
 
“지난 10년 동안 독일은 ‘유럽의 병자’에서 ‘경제 챔피언’이 됐습니다. 이 성공이 새로운 리스크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2016년 6월, 독일 알리안츠(Allianz)그룹의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월스트리트저널에 한창 잘 나가던 독일 경제의 앞날을 걱정하는 글을 올렸다. 

전 세계의 부러움을 사던 ‘제조 강국’ 독일이 과거 성공 때문에 ‘휴브리스(hubris) 함정(陷穽)’에 빠져 허우적거리게 된다는 것이었다. 무슨 말이냐? 어떤 강자도 혁신(革新) 없이는 도태(淘汰)되고 만다는 이야기다. 반도체 강국인 우리나라도 강국 위상(位相)에 안주(安住)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당시 독일은 세계 최강의 제조 경쟁력과 안정적인 경제 모델 국가였다. 또한 2002년 노동 개혁의 장기적 성과로 전 세계의 부러움과 질시(嫉視)를 한 몸에 받던 때였다. 

그해 독일 무역수지는 역대 최대인 2,700억 달러 흑자(黑字)로 주요 선진국 중 최고인 2.2%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그래서 86%의 독일인은 국가 경제의 앞날을 낙관했다. 그런데 월스트리트저널에 실린 기고문의 요지는 ‘독일은 성공에 취해 변화를 거부하고 현실에 안주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더 이상의 개혁과 경쟁력 제고 없이 과거의 믿음에 집착(執着)한다면 독일 경제는 다시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警告)였다.
 
승자를 향한 뻔한 훈수로 들렸겠지만 경고는 이내 현실이 됐다. 올해 독일 경제는 주요 선진국 중 유일하게 역(逆)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무역수지 흑자는 2001년 이후 가장 적은 규모에 그쳤다. 그뿐이 아니다. 독일 기업들은 경영 여건 악화를 이유로 앞 다퉈 본국을 떠나고 있다. 독일 경제의 ‘척추(脊椎)’인 중소기업, 일명 미텔슈탄트(mittelstand) 네 곳 중 한 곳이 해외 이전을 검토 중이라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독일이 약 20년 만에 다시 ‘유럽의 병자’가 될 처지로 몰린 것이다.

독일은 주로 러시아에서 수입하는 값싼 에너지와 고도의 자국 기술력으로 만든 제품을 중국 같은 나라에 비싸게 내다팔곤 했다. 이 같은 독일의 경제 모델이 러시아발(發) 에너지 위기와 최대 수출국 중국의 경기 악화로 작동하지 않게 된 것이다. 외부 악재(惡材)가 터지자 오랜 골칫거리였던 기술 인력 부족과 관료주의 같은 구조적 문제도 따라서 부각(浮刻)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 문제들의 밑바탕에 깔린 진짜 문제는 과거의 성공에 안주해버린 독일의 ‘안일함’과 혁신(革新)의 부재였다.
 
‘경제 슈퍼스타(economic superstar)’였던 독일은 개혁과 변화·도전보다 안정과 현상 유지를 원했다. 심상치 않은 국제 정세에도 러시아 에너지에 주로 의존했고 중국 수출 쏠림에도 손을 쓰지 않았다. 혁신과 디지털화에도 늑장을 부렸다. 현재 독일 기업의 82%가 여전히 팩스를 사용한다. 독일의 국내총생산 대비 벤처 투자 비율은 지난해 0.25%로 미국(0.78%)의 3분의 1에도 못 미쳤다. 내연기관차의 성공 공식을 고집하다 독일의 대표 기업 폭스바겐은 2008년 이후 지켜온 중국 시장 판매 1위 자리를 올해 중국 전기차에 내줬다.
 
미국의 정치 매체 폴리티코(politico)는 “국가적 자존심의 원천이었던 자동차 산업이 독일의 ‘아킬레스건(치명적 약점)’이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독일의 현실은 과거 명성을 날렸던 또 하나의 제조 강국 일본 경제의 몰락 과정을 연상케 한다. 고품질·고성능·고부가가치의 대명사였던 ‘메이드 인 재팬’의 성공 공식을 과신한 일본은 변화를 거부하고 기존 방식만을 고집하다가 시대의 흐름을 놓치고 무너졌다.

수요는 무시한 채 최고의 물건을 만드는 데 집착하는 일본 특유의 장인 정신, 일명 ‘모노즈쿠리(물건 만들기)’ 정신이 일본 제조업을 망쳤다는 비판과 자성(自省)이 쏟아졌다. 성공을 맛본 두 나라 모두 스스로를 과신하다가 오류에 빠지는 ‘휴브리스(hubris·오만) 함정’의 제물이 된 것이다.

이규임 / 포천신문 자문위원, 한국영상제작학회 명예회장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10월 06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영상] 포천신문산악회 4월 정기산행, 자기..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2,982       오늘 방문자 수 : 34,624
총 방문자 수 : 88,545,135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3326번길 28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