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1-15 오후 08:59: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유기고

[詩=장진천] 정령치에서 만난 사람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22일
 
ⓒ 포천신문  
나는 거짓말쟁이로 취급할 것이냐
네 놈들에게 명령한다
나를 태워라 -브레히트
그 해 가을 나를 찾는 이가 많아졌다는 건 희극이다
나는 이제 막 성삼재를 지나 노고단으로 향하고 있었다
숨고르기를 할 참이었다 걸음이 느려지기 시작하였다
단풍은 제 철인 양 무지개 빛으로 바람에 일렁거렸다
몇 번의 쉼으로 천왕봉 모습이 보였다
계절을 알려주는 눈부신 하늘은내가 너무 도시 생활만 한 게 후회스러워졌다
이 얼마만의 황홀한 정경 속에서
조금 전 정령치 휴게소에서 봤던 한 사내를 생각해 냈다
적당한 흰머리가 나잇살을 말해주고 있는 사내
어깨가 다소 처져 있었고 이마에 굵은 주름살
지난 여정이 심상치 않음을 보여주고 있는
검은 테 안경을 쓰고 있었던 사람
탁주 한 잔에 나물 안주 삼아
한적함을 즐기는 듯 느긋한 태도
빛 바랜 후락한 등산 자켓
풍기는 기품으로 보여 주는 건
식탁에 보다만 책 한 권이었다
표지가 주황색 바탕으로 흰 활자 제목
아 그 글을 보는 순간
분서갱유를 현대에 와서 볼 줄
나는 처연히 그 자리에서 몸서리를 쳤다
울렁거리는 또 다른 기포
잠시 초로의 사내는
나를 스치듯 지나며 미소를 지었다
나도 나름 격정의 시간을 살았다고 여겼는데
그 순간은 좌절이었다
바람이 지나간 설렁한 자릴 돌아봤을 때
기울어가는 석양만이 자리하고 있었다
황망히 뒤쫓아 보았으나
가벼운 손짓이 멀리보이더니
산자락 속으로 들어갔다
얼음이 되어 불러보지도 못하고 지나간 순간
식탁에 놓인 책을 보았다
국방부 금서목록이었고 분서에 포함된 책
흑백사진 속 청년 시절 모습
나는 그 눈동자를 바라보았다
‘나는 거짓말쟁이로 취급할 것이냐
네 놈들에게 명령한다
나를 태워라‘
도발적인 언어가 나를 쭈빗거리게 한다
누가 누구에게 명령하는가
검은 테 안경 너머
지리산 산등성이가 나타난다
사위는 점점 땅거미가 자리하고 있다
노고단휴게소에서 기대는 수밖에 없었다

나는 안다 행복하다는 것은
사랑받고 있다는 걸 이 곳이 그렇다
또한 산세는 풍채 좋은 초로의 사내를 닮았다
휴게소 난로 곁에 몇몇 피곤한 얼굴들
화엄사 입구에서 먹었던 된장찌개
지금쯤 연신 찌개를 화덕에서 내 올 주인 모습이
어머니 손길처럼 따스하리라는 생각도 잠시
날이 차가워진다 행랑을 좁은 곳으로 옮겼다
다들 누웠다
이내 지리산 속으로 들어 갔다

장진천 / 전 포천중학교 교장, 시인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22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의정부신협 두손모아봉사단(단장 강남석)의 정기적 봉사활동 사업으로 사랑..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주문하신 양념치킨입니다. 맛있게 드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762       오늘 방문자 수 : 2,426
총 방문자 수 : 22,469,706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황정민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민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