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11-29 오후 04:48: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종합

[목회단상=김창성] 감사하는 삶.!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07일
 
김창성 / 경기북부 기독교총연합회 부총회장, 포천신문 자문위원
 
빛 바랜채 떨어저간 카랜다는 2015년 을미년의 막을내려야 하는 시간속에 있다 독자들의 행복한 마무리를 기도합니다.
 
제2차 세계대전 후 일본 해군장교 가와가미 기이치씨가 고국으로 돌와 왔습니다. 그러나 일본의 현실은 차마 눈을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피폐해져 있었습니다.더구나 그를 더 괴롭히는 것은 어디를 가나 군인만 보면 “저것들 때문에 우리 나라가 망햇다” 면서 노려보는 사람들의 손가락질이었습니다. 그는 매일 불평과 불만의 세월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이런 생활이 계속되자 그의 몸이 굳어저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많은 치료 후 정신과 의사인 후치다씨의 진료를 받게 되었습니다. 정신과의사인 후치다씨는 그에게 이런 처방을 내렸습니다. “하루에 1만 번씩 ‘감사합니다,’ 라고 말하세요 감사의 마음이 당신의 병을 치료해 줄 것입니다.” 그는 병석에서 매일 ‘감사합니다.라고 중얼거렸고 시간이 흐르자 가와가미 기이치에게서 분노는 사라지고 저절로 감사하는 마음이 생겨났습니다.

하루는 그의 아들이 찾아와 감 두개를 건네주었습니다. 가와가미 기이치씨는 무의식적으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손을 내밀었습니다. 그런데 몸이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그 때부터 굳었던 몸이 풀리고 질병에서 벗어났습니다. 불평과 불만,원망과 저주는 모든 질병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감사는 인간의 질병을 치료하는 특효약입니다.

행복은 감사의 문으로 들어와서 불평의 문으로 나간다고 합니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행복한 사람들의 공통점은 항상 ‘감사’가 풍성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서는 우리에게 이런 말씀으로 교훈 하십니다.골로새서 3장17절에 “또 무었을 하든지 말에나 일에나 다 주 예수의 이름으로 하고 그를 힘입어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하라“고

김창성 / 경기북부 기독교총연합회 부총회장, 포천신문 자문위원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07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5,050       오늘 방문자 수 : 5,084
총 방문자 수 : 71,510,042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