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2-12 오후 06:05: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社說] 뉴 포천의 키워드, ‘실천과 균형’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8일
 
ⓒ 포천신문  
민선7기 지방자치가 시작됐다. 새롭게 출범한 포천의 박윤국 시정은 향후 추진할 정책ㆍ사업의 방향과 틀을 발표했고, 시의회 또한 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들어갔다.

새 임기를 시작하는 포천의 단체장은 화려한 정치 경력을 자랑하는 ‘구관’인 반면 시의원들은 7명 전원이 초선이다. 박윤국 시정에 대한 시민들의 시각에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것은 이런 상황적 요인에서 기인한다.

지난 지방 선거에서 포천의 더불어민주당은 많은 사람들의 예상을 뒤엎고 출마자 전원 당선이라는 압도적 승리를 이뤘다. 이는 보수색 짙은 포천시민들도 마침내 변화를 선택했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런 시민들의 표심이 권력의 독점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

지난 2일 진행된 시의회 원 구성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의장, 부의장에 운영위원장까지 독식했다. 회의 전 사전 발언을 통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간곡한 부탁이 있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어느 누가 보더라도 민주당 의원들이 마치 점령군이 된 듯 한 인상을 받을 수밖에 없다.

시의회의 본질적 역할은 조례 제정과 시 행정부에 대한 견제다. 소수당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원 구성 방안이 모색되지 않았다는 것은 의회에서 추구해야할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적용하지 않았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또 한 켠에서는 기반이 탄탄하지 않은 초선의원들이 지역위원장과 시장의 눈치를 살피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평화시대 남북경협 거점도시’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내걸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 방향에 맞춘 시정 목표를 설정했다. 또한 포천의 숙원사업인 철도 유치를 포함한 다양한 전략사업에 대한 구상을 내놓았다. 각각의 내용들을 보면 포천의 특색에 맞는 성장·발전 모델을 찾는 데 고심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정책들이 당초의 기획과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것을 시민들은 지난 시간 동안 충분히 경험했다. 이러한 시정의 오류를 막을 수 있는 것은 의회뿐이다. 의회가 시정에 대해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것도 문제지만 의회의 기본 역할인 감시와 견제의 의무를 뒤로한 채 시정과 한 데 묶인 거수기로 전락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이 떠안을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는 시정 운영에 있어 균형 잡힌 실행력이 우선 뒷받침돼야 하고 시의원들 스스로가 정치적이고 개인적인 입장보다는 시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인식해야 한다.

민선7기 포천의 리더들은 이미 첫 발을 내딛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포천의 새로운 리더들의 변치 않는 초심으로 4년 후 변화된 포천을 만들어 낼 수 있느냐다. 박윤국 시장의 경험과 리더십, 초선의원들의 잘하고픈 의지와 열정에 대해 의심하는 이는 거의 없다. 이런 장점들이 조화를 이루고 시너지를 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다른 지자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특화된 아이템과 강한 실행력을 갖춘 시정, 이를 냉철하게 판단하고 균형을 잡아줄 시의회가 필요하다. 또한 독점된 권력, 일명 ‘기울어진 운동장’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소수당에 대한 배려와 의견 수렴이 충분히 병행돼야 한다. ‘실천’과 ‘균형’. 뉴 포천의 키워드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8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의정부중·공고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행사가 지난 1일 오후 5시 의정부 ..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작은 LPG 설치 업체를 운영하는 장 씨의 사무실로 한 통의 전화가..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894       오늘 방문자 수 : 35,642
총 방문자 수 : 23,767,000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황정민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민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