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25 오후 09:56: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가평

김경호 의원, 가평 소상공인 적기 지원 `절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4일
 
ⓒ 포천신문  
코로나19로 심각한 위기를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가장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4일 김경호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가평)에 의하면 가평군은 2016년 기준 당해연도 지역 총생산액이 1조 5천 6백억원이며, 이중 공공행정· 국방 분야가 1천 9백억 원으로 1위이다.

그러나 소상공으로 분류되는 숙박 및 음식점업 1천 3백억원, 도매 및 소매업 9백 억원을 합하면 2천 2백억원으로 소상공인이 가장 높은 총생산을 보이고 있어 지역경제를 견인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또한 2018년 기준 사업체 조사보고서를 보면 산업별 사업체 구성비는 「숙박·음식업」 3,032개소(44.47%), 「도·소매업」 1,177개소(17.26%)로 전체 사업체수의 6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종사사 구성비를 보더라도 종사자 수는 숙박·음식업 8,177명(29.49%), 도·소매업 3,014명(10.87%)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는 곧 숙박·음식업·도소매업이 고용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를 견인하고 있음을 보여 주고 있어 소상공인이 무너지면 지역경제는 회생이 불가함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가평군은 각종 규제로 산업도시로 성장할 수 없어 소상공인의 몰락은 지역의 몰락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따라서 김의원은 “가평군의회 송기욱 의원이 지역 언론에 기고한 대로, 제3차 지원금에 대해 적기에 지원하는 주장에 적극 동의하며 동시에 코로나로 인한 지역경제 영향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도의원은 “가평군의 경우 사실상 지역경제를 견인하는 주체가 공공행정, 농업분야, 소상공인임에도 불구하고 타 직군에 비해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체계가 부족하다”며 “소상공인 지원센터와 같은 행·재정적 제도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지난 11일, 전 도민에게 재난지원금 1인당 10만원씩 지급을 경기도에 요청한 상태이고 김의원 역시 2차례에 걸쳐 재난지원금을 지역 화폐로 조기 지급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4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515       오늘 방문자 수 : 18,680
총 방문자 수 : 40,626,138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