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7-06-29 오후 05:11: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화제의 인물

[화제의 인물] 박기상 상사·한재석 병장

“배웠던 대로 했을 뿐…큰 피해 없어 다행”
이선재 기자 / abw6732@hanmail.net입력 : 2017년 05월 02일
↑↑ 왼쪽부터 박기상 상사, 한재석 병장
ⓒ (주)포천신문사

“부대에서 평소 배워 왔던 것이 저도 모르게 행동으로 이어졌던 일입니다” 화재를 조기에 진압해 큰 피해를 막아 화제가 된 장병들이 입을 모아 한 이야기이다.

이야기의 주인공들은 제8기계화보병사단 신병교육대 박기상 상사와 정찰대 한재석 병장이다.

첫 번째 주인공인 박기상 상사는 지난 3월 11일, 휴가장병을 인솔하고 복귀하던 중 지역 아파트 상가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발견했다. 박 상사는 2층에서 시작된 불이 3층으로 번져가고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119에 신고 후 소화기로 재빨리 화재를 진압했다.

두 번째 주인공 정찰대 한재석 병장도 지난 3월 22일, 휴가기간 중 식당에서 난 불이 2층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을 목격하고 주변 상가에 있는 소화기를 모두 끌어 모아 신속하게 화재를 진압하여 대형화재를 막았다.

특히 한 병장의 행동을 처음부터 끝까지 목격한 한 주민은 “어느 누구도 시키지 않았는데 혼자 여기저기 뛰어다니며 신속하게 불을 끄는 모습에 인상적이었고, 이런 군인이야 말로 언제든지 국민을 지켜줄 수 있는 용기있는 군인이라고 생각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러한 용기 있는 선행에 대해 두 장병은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고 만약 같은 상황이 눈앞에 또 다시 펼쳐진다 하더라도 평소 부대에서 교육하고 훈련받은 내용들이기 때문에 조건반사적으로 그런 행동을 할 것”이라며 “인명피해 없이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8기계화보병사단에서는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돌발상황에서 전우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행동을 위해 주기적으로 구급법, 화재진압요령, 교통안전 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선재 기자 / abw6732@hanmail.net
이선재 기자 / abw6732@hanmail.net입력 : 2017년 05월 02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경기도 최고의 기능 장애인 선발을 위한 ‘2017년도 경기도 장애인기능경기..
생활상식
박 씨와 장 씨는 고소작업대 탑승함에 6m 하부배수관 2본, 상부배수관 0.76m 1본을 실..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4,504       오늘 방문자 수 : 1,985
총 방문자 수 : 6,352,815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 3326번길 28(구읍리 505-1)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이중희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중희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