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5-22 오후 03:24: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기타

[산업안전사고 예방] 최소한의 안전조치가 있었더라면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7년 12월 20일
ⓒ 포천신문
▶ 재해발생 개요
예식장 마당 한편에는 수령이 20년은 훌쩍 넘은 커다란 호두나무 두 그루가 해마다 열매를 맺곤 했다. 매년 추석시즌이면 조리부 직원들이 긴 대나무 장대를 이용해 손수 수확하는 것이 연례행사가 되었다. 이날도 김 차장과 동료 2명이 호두 수확에 나섰다.

나무 높이가 무려 10m에 달해 3m 길이의 장대를 가지고는 어림도 없었다. 나무꼭대기까지 닿으려면 뭔가 다른 방법이 필요했다. “작업용 사다리를 가져올까요?” “아, 냉동탑차를 대놓고 그 위에 올라가서 작업해보면 어떨까?” 김 차장은 예식장 소유의 냉동탑차 두 대를 각각의 호두나무 아래로 이동시켰다. 탑차의 높이는 약 2.2m가량. 작업하기가 훨씬 수월해졌다.

여기저기서 후두두, 호두 떨어지는 소리가 경쾌하게 들려왔다. 동료 황 씨는 비교적 낮은 곳에 있는 호두 수확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한창 열중하고 있는데 작은 비명이 들렸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냉동탑차 위에 있던 김 차장이 바닥에 떨어져 신음하고 있었다. 탑차 위에서 장대를 이용했지만, 여전히 10m 위 꼭대기에 있는 열매까지 손이 닿지 않았다. ‘조금만 더 하면 닿을 수 있을 것 같은데……. 잠깐, 어릴 적에 하던 대로 나무를 타면 어떨까.’ 김 차장은 호두나무 위로 뛰어올랐고, 힘없이 축 늘어지는 호두나무 가지 위에서 중심을 잃고 약 4m 높이에서 그대로 추락하고 말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보도블록에 머리를 부딪쳤는데, 안전모도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바로 병원으로 실려갔지만 안타깝게도 두부 손상으로 인해 며칠 후 사망하고 말았다.

▶ 재해발생 원인
고소작업 중 안전조치 미실시, 보호구 미착용

▶ 동종재해예방 대책
높이 2m 이상의 고소작업 시 작업발판(고소작업차) 또는 안전방망 설치 등 추락방지조치 실시 후 작업, 안전대·안전모 등 보호구 착용

* 관련 규정
▲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 제32조(보호구의 지급 등)
▲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 제42조(추락의 방지)
▲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 제44조(안전대의 부착설비 등)
▲ 산업안전보건법 제23조(안전조치)
▲ 산업안전보건법 제66조의2(벌칙))

자료제공 :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경기북부지사(031-841-4900)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7년 12월 20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영상] 포천신문산악회 4월 정기산행, 자기..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4,725       오늘 방문자 수 : 39,860
총 방문자 수 : 82,816,735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3326번길 28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