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5-27 오후 12:39: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자유기고

[웰빙부사의=이규임] 땡땡땡 종소리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4년 04월 23일
 
이규임 / 포천신문 자문위원, 한국영상제작학회 명예회장
 
미국 수퍼마켓 체인 중 수년째 고객만족도 1위인 트조의 종소리 이야기다. 구글 본사가 있는 마운틴뷰 트조 매장에는 각 계산대 앞에 종이 하나씩 달려있다. 계산대 직원(캐셔)들은 무슨 암호인 양 종을 각기 다르게 울려댄다. 땡, 땡땡, 땡땡땡, 땡땡땡땡. 무슨 신호 같지 않은가. 그렇다.
 
땡. 종 한번은 계산대 앞 고객들의 줄이 길어지니 계산대를 비운 사람은 바로 계산대로 돌아오라는 신호다. 트조는 계산대를 유기적으로 운영한다. 가령 계산대가 10개지만 좀 덜 바쁜 시간에는 너덧 군데서만 캐셔가 일을 하고 나머지 캐셔들은 제품 진열 같은 일을 한다. 그러다가 종소리 한번 땡하고 울리면 재빨리 계산대로 달려온다. 구굴 매장에서는 계산대 앞에 고객들이 두 명 이상 서 있는 모습을 못 본다. 캐셔들은 유기적으로 움직인다.
 
땡땡. 종 두 번은 캐셔에게 뭔가 도움이 필요한 거다. 예를 들면 고객이 달걀 10개들이 한 케이스를 샀는데 케이스를 열어 확인해보니 계란 하나에 금이 가 있다. 직원은 앞에 있는 종을 두 번 울린다. 그 소리를 듣고 한 동료가 “Two bells!”라고 외치며 달려온다. 종을 친 동료의 부탁을 받고 달려온 동료는 매장선반으로 달려가 새 계란을 갖다 준다. 봉지에 담긴 사과 중 멍든 사과를 발견했을 때도 마찬가지다. 종소리를 듣고 달려온 동료가 새 사과 봉지를 갖다 준다. 계란이 깨져 있다든가, 사과가 멍들어 있다면 얼마나 속상하겠는가. 

땡땡땡. 종 세 번은 매니저가 필요하다는 소리다. 환불이나 교환을 요청하는 고객이 오면 종을 세 번 울린다. 매장에는 매니저가 서너 명 일하고 있다. 매니저들은 해당 계산대로 달려와 환불해 준다. 이유 같은 거 안 물어본다. 정말 다 먹고 온 과자봉지를 가지고 와서 “너무 매워서 먹기 힘들었다”고 말하는 고객에게 돈을 돌려준다. 포장지에 ‘very spicy’라고 적혀 있는데도 말이다. 너그러운 환불정책으로 손해가 많이 날 것 같으나 그렇지 않다. 3달러짜리 제품 하나 환불하러 온 고객들 대부분 카트 한가득 다시 쇼핑하고 간다.

땡땡땡땡. 종 네 번은 아, 이건 보통 사건이 아니다. 매장에 일하는 모든 직원들이 하던 일을 멈추고 즉시 계산대 쪽으로 와야 한다는 신호다. 모든 직원이 즉각 합심해야 하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지난 1년 동안 딱 두 번 울렸다. 한번은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쇼핑객들이 갑자기 쏟아져 각각의 계산대 줄이 10m를 넘어섰을 때다. 

종소리가 네 번 울리자 매장 곳곳에서 일하고 있던 매니저들과 모든 직원이 계산대로 와서 계산을 돕거나 장바구니에 물건 넣는 일을 도왔다. 또 한 번은 매장 물건을 훔쳐가려던 도둑이 주변 고객에게 들키자 와인 세병을 매장 바닥에 던져버리고 달아났다. 매장 곳곳이 산산 조각난 와인병 유리 조각으로 덮이고 엎질러져 와인으로 벌겋게 물들었다. 

그러나 네 번의 종소리에 순식간에 달려온 모든 직원이 미끄럼주의 푯말, 빗자루, 쓰레받기, 걸레, 와이퍼, 바닥 청소기 같은 것을 들고 와 5분도 안 되어 무슨 일이 있었나 싶게 깔끔하게 처리했다. 트조의 이 종소리 시스템은 협업문화의 정수를 보여준다. 자기가 맡은 일로 바쁜 상황인데도 다른 동료들을 도우려고 다들 안달 난 사람들처럼 보인다. 땡땡하고 두 번 종을 울리면 그 소리를 듣고 동시에 달려오는 직원이 서넛은 된다. 

물론 가장 빨리 외친 사람이 와서 도와주게 돼 있다. 그러면 한발 늦어 헛탕친 동료들은 가장 빨리 달려온 동료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면서 “You won!”하고 웃으며 돌아간다.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런 협업 문화다. 내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모두 같이 성공해야 한다는 믿음이다. 시간대별로 캐셔 역할을 돌아가면서 하기 때문에 내가 도움이 필요할 때 달려와 주는 동료가 얼마나 고마운지 그들은 안다. 거대 기업 구글이나 작은 조직인 수퍼마켓도 예외가 아니다. 우리가 본받을 일 아닌가!

이규임 / 포천신문 자문위원, 한국영상제작학회 명예회장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4년 04월 23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영상] 포천신문산악회 4월 정기산행, 자기..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894       오늘 방문자 수 : 43,457
총 방문자 수 : 83,104,506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3326번길 28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