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12-07 오후 03:58: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자유기고

[이중희=칼럼] 파킨슨의 인젤리티티스(injelititis 무능질투 증후군)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15일
 
이중희/ 포천신문사 고문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참고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이 글을 써본다.

모든 정당은 애국심,능력,도덕성,실력있는 후보자를 찾아서 공천하기 바라는 마음 또한 간절하다. 그래야 나라도 살고, 국민이 살고 정당도 산다.

업무량과 공무원의 수 사이에는 관계가 없다는 " 파킨슨의 법칙"으로 유명한 영국의 경제학자 노스컷 파킨슨은 무능하고 실력없는 사람을 국회의원이나 조직의 장으로 앉히면 조직전체가 "바보들의 천국"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그는 무능은 대개 질투와 함께 다닌다면서 둘을 묶어 "인젤리티티스(injelititis)"라는 말 까지 만들어 냈다고 한다. 그 뜻은 우리말로는 "무능질투증후군"이라고 해석했다고 한다. 생각보다는 흔한 병이지만 치료는 매우 어려운게 이 병이라고 파킨슨은 설명한다.

어떤 조직의 우두머리가 무능질투증후군에 걸린 무능한 2류의 장이라면 그는 자신의 부하들을 모두 3류로 채울려고 할 것이고, 다시 이들 3 류의 중간 관리자들은 자기 부하직원들을 4 류로 채워 나간다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결국 누가 더 무능한지 경쟁하는 지경에 이르면 그 조직은 죽음이라는 논리이다. 어느 고장의 무능한 의원과 같은 능력과 실력도 없고 둔하고 고집만 센 3 류 의원은 자기보다 더 무능하고 실력없는 4류의 중간 관리들만 쓰게되고 체념적이거나 어리석고 무능한 5류의 하급관리들로 구성된 망조들린 조직이 되고 만다는 것이다.

실력없고 무능한 지도자는 유능하고 실력있는 사람을 쓸 수가 없다. 왜냐하면 치받을 까봐 불안하기 때문이다. 그 피해는 모두 시민들의 몫이 된다. 우리 시(市)도 몇 년 전 이던가 능력,도덕성, 실력이 부족한 사람을 뽑았다가 전국 75 개 시에서 75 등 즉, 전국 꼴찌시가 되어 포천시민들의 자존심이 상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성공한 정치인이나 단체장이 되기를 원한다면 각분야의 진정한 능력과 도덕성과 실력을 갖춘 일 잘하는 1류를 찾아서 쓰고 국정과 시정과 단체장을 맡겨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하나에서 열가지를 직접 손을 대려는 지도자나, 자기보다 능력과 실력이 모자라는 사람이라야 안심하고 쓸수있는 지도자는 결코 성공할 수 없고 나라와 지방에 해만 끼친다는 것이다.

우연히 운좋게 당선되어 권력을 잡은 소인배들일 뿐이다. 유능한 지도자는 부하의 지혜와 능력으로 승부한다. 한비자(韓非子)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현명한 군주는 지자(智者)로 하여금 생각을 자아내게 한 뒤 결정을 내린다, 그러므로 군주는 지혜에 궁하지 않다. 현명한 군주는 현자(賢者)를 임용해 그 능력을 발휘 시킨다, 그러므로 능력에 궁하지 않다. 그리하여 성공하면 군주의 공덕이 되고, 실패하면 신하의 책임이 된다.

따라서 어떤 경우건 군주의 명예는 손상될 까닭이 없다. 이것이 통치의 규범이다."라고 했다. 모든 정치인들이 염두에 둘 가르침이라 하곘다. 미국의 강철왕 카네기는 자기 스스로 선택한 자기의 묘비명에 이렇게 적었다. " 여기에 자기보다 나은 사람을 쓸 줄 알았던 사람이 잠들다," 라고 썼다.

이번 선거를 살펴보면 자기 능력과 실력에 어울리지 않는 큰 감투를 쓰려고하는 자들을 많이 보게된다. 무능하고 실력없는 후보에게 투표해 놓고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 있으리오. 이번 선거는 주인인 국민이 머슴, 하인을 선택하는 것이지 상전을 선택하는 것이 절대 아니다.

애국심과 능력과 도덕성과 실력만 보고 공천하고 투표하면 후회할 일이 없게된다.

이중희/ 포천신문사 고문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15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1,133       오늘 방문자 수 : 63,706
총 방문자 수 : 72,113,606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