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21 오전 11:06: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유기고

[목회단상=김창성] 나를 낮추는 삶!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0년 12월 20일
 
ⓒ 포천신문  
코로나19로 인해서 온 세계가 그야말로 초긴장 비상 상태에 있다. 이 사태가 언제 종식될까? 관심 속에서 매일을 노심초사 하고 있다.

인간들의 교만과 자만에서 생각해본다. 이런 현실 속에서 믿는다고 하면서도 왜 교만과 자존심과 허영과 욕심이 아직도 꿈틀거리고 있는 것일까? 그것은 ‘나’라고 하는 존재가 아직도 죽지 못하고 살아 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도 해 본다. 아직도 ‘나’라고 하는 것이 남아 있기 때문에 시기와 질투가 남아 있는 것은 아닌지? 교만과 안일 속에 빠져 있는 것은 아닌가?

성서에 사도바울은 갈라디아서2장20절에서 이렇게 고백하고 있습니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갈라디아2:20)

사도바울이 십자자 밑에 자신을 완전히 장사지내 버리고 그리스도를 위해 다시 태어난 것처럼 우리도 자신을 완전히 자아를 깨트려 버려야 합니다. 우리도 ‘나’라고 하는 것을 십자가 아래 완전히 매장해 버리고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과 동행하는 것이라“고 고백되었으면 합니다.

과거에 어둠의 일을 쫓던 나의 존재를 이제는 완전히 버려야 합니다. 사도바울이 그리스도를 위해 다시 태어난 것처럼 우리도 다시 거듭남의 체험을 했으면 합입니다. 2020년을 보내고 2021년을 맞는 이 시점에서 새 해를 맞이하여 주님 오실 그날까지 하나님의 용사가 되어 하나님만을 위해 죽도록 충성하겠다고 굳게 다짐하는 그리스도인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그래서 새해는 옛 이야기 하듯 생활 할수 있기를 소망 합니다.

그래서 성서는 우리들에게 이렇게 권면 하십니다. “마태복음16장24절에서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고

김창성 / 경기북부 기독교총연합회 부총회장, 포천신문 자문위원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0년 12월 20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3,329       오늘 방문자 수 : 4,209
총 방문자 수 : 40,553,752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