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8 오후 07:19: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유기고

[홍석기 칼럼] 사랑하는 나의 “몸”에게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1일
 
ⓒ 포천신문  
며칠 전부터 좀 살만해서 고맙다. 15년 동안 늘 해오던 강의였지만, 지난 해 봄부터 유난히 피로를 느끼며 과로를 해서 정말 미안하다. 올해 들어 좀 나아질까 했는데, 왠걸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강의는 없어지고 더 힘든 정신적 고뇌에 빠지다 보니 “마음과 몸”에게 큰 부담을 준 것 같아 미안하다.
 
편안한 마음으로 잠을 잘 때도 20조가 넘는 나의 적혈구와 500억 개가 넘는 백혈구는 밤새 움직이고 있다고 했지? 세포와 혈액과 혈장과 체액은 쉬지 않고 움직이며 나의 목숨이 끊어지지 않도록 애를 쓰고 있더구나. 정말 고맙다.
 
염기와 산, 염과 단백질의 용액으로 이루어진 혈장은 질소 유황 인 등을 흡수하여 새로운 세포를 만들기도 하고 자라게 하고, 복구시키기도 한다며? 어찌 그렇게 신비로운 능력을 갖고 있는지 내가 생각해도 내 몸이 신비롭기만 하구나.
 
물리적인 기능과 화학적인 상태를 골고루 유지하며 움직이면서 각종 기관과 기관지를 통해 먼지나 미생물을 제거하는 코와 인후(咽喉) 기관에도 감사할 뿐이다.  

명령도 하지 않고 지시도 없었는데 각 기관들의 역할과 기능을 조화롭게 엮어 가는 나의 몸에게 고마울 뿐이다. 추울 때는 움츠러들 줄 알고, 피곤할 때는 피로할 줄 알며, 과로에도 저항할 줄 아는 능력은 어떻게 키웠는지? 

특히, 흘리는 피를 굳게 해서 피를 멎게 하고, 바이러스나 박테리아가 침입하면 해부학적으로 생리학적으로 정신적으로 강해지는 나의 몸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 무엇보다도 곳곳에 피를 공급하고 영양분을 고르게 나누어 줌으로써 나의 마음과 정신에 활력을 갖도록 해주어 고맙다.
 
그런 나의 몸에 대해 나의 마음과 욕심은 지나치게 무례했음을 고백한다. 마음 내키는 대로 술을 마시고, 놀고 싶은 만큼 노래방에 가서 목청껏 소리를 질러댔으니 얼마나 힘들고 불편했겠니?
 
1인분만 먹어도 충분할 영양인데 둘이서 3~4인분씩 고기를 먹고 화장실 가고 약을 사먹고 했으니 위와 장과 간이 편할 수 있었겠니? 정말 미안하다. 적당히 운동을 해서 날씬해지겠다고 해 놓고 일년 내내 딴짓만 하느라 바빴으니 지난 주말 등산할 때 몸이 무겁고 힘들었지. 내 몸을 대할 면목이 없구나.
 
나의 몸이 나의 마음에 신호를 보낼 때는 적당히 쉬어 주었어야 했는데, 욕심을 버리지 못하고 몇 시간씩 강단에 서 있었고, 잠을 자야 한다는 내 몸의 욕망을 억지로 달래면서 밤새 친구들과 어울리기도 했지. 그럴 때마다 몸은 얼마나 시달리고 힘들어 했니?

이제, 좀 정신 좀 차려야겠구나. 지난 십여 년 동안 정말 미안했다. 몸이 화가 많이 났던 모양이다. 허리도 아프고, 머리도 띵해서 약도 많이 먹었지. 며칠씩 더부룩한 속을 달래기 위해 이리 저리 뒹굴고 뜨거운 물에 담가 보기도 했지만 몸은 쉽게 용서하지 않았어.
 
그런데 두어 달 전부터 좀 화가 풀린 모양이더군. 고마워. 정말 고마워. 가을이 와서 그런지 모르지만, 요즘은 좀 잘만 하더군. 부글부글 끓던 배속이 조용해지면서 허리 아픈 게 좀 가신 듯 하고, 늘 가렵던 피부도 고와진 듯 하더군. 그러더니 머리도 맑아지고, 정신이 버쩍 드는 것 같았지. 역시 몸과 마음은 하나라는 걸 또 한번 체험했던 거야. 

그래 맞아. 생각할 수 있는 머리와 움직일 수 있는 팔다리가 다르지 않다는 걸 느낄 수 있었어. 도덕관념과 의지력, 상상력과 창의력, 지성과 사랑의 힘. 이 모든 것은 몸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현상과 관계의 조화에 의지한다는 걸 70년 전 노벨상을 받은 생리의학자 알렉시스 카렐(Alexis Carrel, 1873-1944 프랑스)이 알려 주었단다. 알았어. 이제부터 정말 조심하고 주의할게. 앞으로 좋은 음악 더 많이 듣고, 아름다운 경치와 그림 자주 보면서, 위로가 되는 책과 글을 많이 읽을 게.    

홍석기 / 서울디지털대학교 겸임교수, 한국강사협회 회장 역임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1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031       오늘 방문자 수 : 669
총 방문자 수 : 39,846,135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