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20 오후 01:49: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자유기고

[동시=정운일] 양보 한 번 잘했어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8일
 
ⓒ 포천신문  
감나무에 열린 감은 서로
양보하며 살아갑니다.

감나무에 감이
주렁주렁 빈 틈 없이 열렸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많이 모여 있으면
물도 부족하고
영양도 부족해서
우리들은 모두 죽고 말아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한참을 생각하다
서로서로 양보하면 살 수 있잖아
알았어!내가 양보할게, 않돼 내가 양보할게….
서로 양보하겠다고 야단입니다.

무섭지만 다이빙 선수처럼
다이빙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얼굴을 가리고 언덕으로 다이빙합니다.
나도 너도 눈을 가리고 뛰어내립니다.
머리에서 피가 나도
얼굴에 상처가나도
데굴데굴 굴러가며 즐겁습니다.

길바닥에 떨어진 감들은
나뭇가지에서 무럭무럭 자라는
언니 오빠 누나 동생들을 바라보며
환한 미소를 짓습니다.


-양보 한 번 잘했어!

정운일 / 시인·수필가, 도봉문인협회장, 전 포천외북초교 교장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8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영상] 포천신문산악회 4월 정기산행, 자기..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1,683       오늘 방문자 수 : 82,200
총 방문자 수 : 85,364,301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3326번길 28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