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4-23 오후 04:30: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자유기고

[수필가 김창종의 포천이야기] 닭 이야기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7년 01월 15일
 
↑↑ 벽운 김창종 수필가
ⓒ (주)포천신문사 
2017년 새해는 닭의 해다.

정유년(丁酉年) ‘붉은 닭의 해’이다.

새벽을 여는 새벽을 알리는 닭 울음은 세 번이나 울어야 아침 해가 동녘에서 더 오른다. ‘밝음(明)’의 전도사이다.

새벽 2시 축(丑)시에 첫 닭이 운다. 세 번 울면 해가 뜬다. 서양 소설에 보면 지금도 해가 안 뜰까 염려되어 새벽녘에 마을 사람들이 해가 오늘도 잊지 않고 떠 주기를 비는 ‘일출기원제(日出祈願祭)’를 올리는 인디안 마을이 있어 매일 잠도 안자고 제(祭)를 올리는 게 딱해 닭 한 쌍을 갖다가 마을 추장에게 선물하여 새벽녘 일출기원제를 닭 울음으로 대신케 하였더니 영웅 대접과 강신(降神) 대접을 받았다는 얘기가 있다.

그만큼 닭은 아침을 부르고 잠에서 깨우는 영험을 지닌 동물로 인류의 사랑을 받았다.

임란공신 ‘서산(西山)’은 닭 울음소리를 듣고 대낮에 득도(得道)를 하여 ‘오도송(悟道頌)’을 지었다. 즉, 불교의 교리를 깨우쳐 공덕을 기리는 글을 지으셨다.

발백비심백(髮白非心白) : 머리는 희었어도 마음은 희지 않았다고
고인증누설(古人曾漏洩) : 옛사람은 일찍이 말하지 않았던가?
금청일성계(今聽一聲鷄) : 이제 때 아닌 닭 울음소리를 한번 듣고서
장부능사필(丈夫能事畢) : 대장부의 할 일 능히 마쳤네
홀득자가저(忽得自家底) : 홀연히 마음속의 도를 깨쳤으니
두두지차이(頭頭只此爾) : 온 세상의 사물들이 그대로 진리의 세계로다
만천금보장(萬千金寶藏) : 천만금보다 귀중한 대장경도
원시일공지(元是一空紙) : 본래가 한 장의 빈종이 로다

우리는 서산대사가 속명으로 최여신(崔汝信)이고 묘향산의 속명 서산(西山)을 호(號)로 지었다. 선조조 임란공신으로 기억하고 있으며 선조와 의주행궁에서 국정을 의논한 인물이다.

사람들은 재미로 닭을 오덕(五德)을 지녔다고 한다(중국 노나라 ‘전요(田饒)’한 재상이 천거한 닭에 대한 간언(諫言)).

1. 함께 싸우지 않고 다 함께 사이좋게 먹는 ‘인(仁)’
2. 발의 갈퀴와 발톱으로 용감히 싸우는 ‘의(義)’
3. 닭벼슬은 ‘문(文)과 예(禮)’를 상징하고
4. 주위를 경계하고 슬하를 보호하는 ‘지혜(智惠)’
5. ‘신(信)’ 새벽녘을 잊지 않고 우는 믿음을 덕으로 말했다.

벽운 김창종 / 수필가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7년 01월 15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BS 포천방송 TV
포천특산물협동조합의 과수원 (2024.4.21 ..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9,887       오늘 방문자 수 : 69,046
총 방문자 수 : 81,209,598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3326번길 28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