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9 오전 11:15: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종합

[홍석기 칼럼] 한국이 망해가는 한 가지 증거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4일
 
ⓒ 포천신문  
정치는 논외로 한다. 1950년부터 시행된 국제기능올림픽 대회에서 19번이나 1등을 했던 한국이 최근 2회에 걸쳐 2등과 3등을 했다. 중국이 연속 1등을 했다. 예전에는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들이 우승을 하고 오면 서울 시청 앞에서 카 퍼레이드를 하고, 청와대에서 만찬을 차려 주었지만 요즘엔 신문의 주요 기사거리도 뜨지도 않는다.

2020년 아시아 최고의 대학 순위에서 중국이 단연 1등이다. 중국은 북경대 칭화대 등 5개 대학이 10위권 안에 들어가 있지만, 한국은 10위 안에 든 대학이 한 개도 없다. 서울대 연고대 포스텍 등이 점점 밀려나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은 세계적인 유명교수 한두 명을 모셔오기 위해 대학 건물까지 따로 지어준다.

방탄소년단이나 블랙핑크, 삼성 현대 포스코 등은 물론, K-Golf, K-Food, K-Medical 등이 세계를 휘젓고 있어서 위로가 되지만, 기능 기술과 대학 교육이 흔들리고 있다는 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OECD 국가 중에 한국은 국어 영어 수학이 최고라고 하지만, 장담할 수 없다. 그래서 프랑스 언론은 “한국의 교육은 우수하지만, 창의적이지 않다.(Well educated but not Creative)”라고 한국 교육을 비꼰 적이 있다.

“대한민국(大韓民國)”을 한자로 쓸 수 있는 학생도 많지 않다. 한자(漢字)를 배우지 않아서 모른다고 이유를 대지만, 영어는 알고 있다. 중학교 이전부터 10년 이상 영어를 배우지만, 대학을 졸업한 젊은이들이 지하철에서 만난 외국인에게 길을 안내할 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죽은 공부만 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위기의 시대에 빈부의 차이(Corona-Divide)는 더 벌어지고 있다. 부잣집 아이들은 유명 강사를 집에 불러서 가르치고, 별도의 호텔을 얻어 교육을 시키지만, 형편이 어려운 가정의 자녀들은 집안에서 방황을 하며, 다툼만 증가하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한국만 그런 게 아니라, 전 세계가 마찬가지다.

골목상권의 자영업자들은 중소기업들까지 아우성을 치고 있지만, 정부와 국회는 “기업을 죽이는 악법”을 만들고 있다. 그러니 빈부의 차이는 더욱 벌어질 수 밖에 없다. 이런 와중에도 빚을 내서 사탕을 던져 주며, 복지예산을 늘이며 국가예산을 558조원까지 책정했으나, 교육예산은 얼만 줄였는지 궁금할 뿐이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기업교육과 학교교육이 중단되고 있으니 더욱 암울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

홍석기 / 서울디지털대학교 겸임교수, 한국강사협회 회장 역임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4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258       오늘 방문자 수 : 15,022
총 방문자 수 : 41,240,901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