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5 오후 04:31: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사설

[사설] 포천 드론작전사령부 지역발전vs군사피해연장?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08월 16일
ⓒ 포천신문

포천의 드론작전사령부 유치는 오래전부터 계획되어 있던 것이 아닌 갑자기 추진된 계획이었지만 포천시가 그동안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는 인구증가, 지역경제활성화, 특화사업개발에 성큼 다가오지 않았나 평가된다.

하지만 백영현 시장이 지난달 발표한 입장문에서처럼 국방부가 현재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았다 하더라도 포천시가 드론작전사령부 창설을 수용한 데 따른 민군상생 차원의 적절한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

또한, 우리도 요구해야 할 것은 당당하게 요구할 수 있어야 한다. 포천은 70여년간 군사접경 지역으로써 국가안보를 위해 그 어느 도시보다 많은 희생을 치러왔기 때문에 소음, 재산권피해를 비롯해 각종 규제로 그동안 강제로 묶여온 발전 등 민군상생 차원의 지원은 반드시 필요한 영역이다.

드론작전사령부를 유치함에 있어 군 당국은 최근 포천시에 불가역적인 약속을 해왔다 전하며▲드론을 일체 운영치 않음 ▲인근 15항공단 또한 드론전투부대를 배치하지 않음 ▲소음이나 고도제한, 재산권 피해 등 제한사항 발생 없음 ▲포천시에서 추진하는 드론 및 국방 첨단 사업유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임을 강조하며 일각의 우려를 일달락 시켰다.

백영현 시장은 “원활한 작전성 확보는 물론, 전국 최초의 성곡적인 민관군 상생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그러나 현재는 대부분 방산연구기관이 충청 이남 지역에 집중되어 있고, 희생은 포천이 하고 과실은 다른 지역에서 거둬들이는 불공정한 상황을 개선해야만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어 “드론작전사령부 창설을 계기로 포천을 첨단방위산업의 메카로 육성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국방부를 비롯한 모든 관련부처의 전향적인 검토를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드론작전사령부 주둔 반대 및 6군단 부지반환 특별위원회에 의하면 지난달 실시한 여론자사 결과 찬성 38.8%, 반대 40.9%라는 결과가 도출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지난 70여 년간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한 포천시를 존중하고, 그에 걸맞은 보상을 바라는 우리 시민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포천시는 드론작전사령부 창설에 따라 포천의 미래와 비전은 드론작전사령부 창설과 연계하여 드론 등 국방 R&D 첨단 산업, 첨단 글러스터 조성 등 6군단 부지 입지 등 상황에 맞춰 유연한 대처를 한다면 전문 방위산업육성에 앞장서는 지역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올해 9월, 포천시 설운동에 창설될 드론작전사령부 설립을 앞두고 드론작전사령부의 설립과 부지반환 중 어느 쪽이 더 ‘포천시 발전’의 카테고리에 적합한지 시민들의 찬반입장 갈등이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23년 08월 16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생활상식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9,935       오늘 방문자 수 : 67,654
총 방문자 수 : 66,506,751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김현영 / mail: ipcs21@hanmail.net / Tel: 031-542-1506~7 / Fax : 031-542-111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영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