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후 04:41: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유기고

[詩=장진천] 자작나무 숲 가는 길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8일
 
ⓒ 포천신문  
원대리로 가면
그대를 만날 수 있다는 말에
무작정 집을 나섰다
가는 길은 평탄하였다
원만한 오름새
가면 갈수록 깊어지는 숲
은밀히 그들만의 대화가 들린다
누가 훔쳐볼까 봐
하양색 옷으로 가림하는
수줍은 맵씨를 황홀하니 볼 수 있다
그들만의 조용한 세상
그 어디에도 없을
그윽한 품격을 우려내는
향기로운 아름다움
그 자태에서
언제나 와도 좋을 듯
변하지 않는 질감으로
맞이하여 줄 넉넉한 품새
온 산으로 퍼져 있으니
나만 누릴 수 있게 말하지 말아야겠다
누가 그대를 찾는다면 모른다고 없었다고
그들만의 아성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 견고함이 서려있다

하양색 그대들이 모여 사는 숲 속 마을
또 다시 가고 싶다
그때는 깨끗하게 몸 단정하고 만나야겠다

장진천 / 전 포천중학교 교장, 시인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8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경기도형 버..
생활상식
여름철이 되면 더운 날씨에 옷은 짧아지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다리 등의 혈관이 울퉁..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829       오늘 방문자 수 : 12,960
총 방문자 수 : 30,149,441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황정민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민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