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1-15 오후 08:59: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유기고

[동시=정운일] 성묘 가는 길


정운일 기자 / un1946@naver.com입력 : 2018년 02월 09일
 
ⓒ 포천신문  
아침 일찍 차례를 지내고
할아버지 산소에 갔다.

하얀 눈 쌓인 미끄러운 길
신발에 새끼를 감고 올라갔다.

앞에 가는 동생이 넘어져
웃다, 나도 넘어졌다.

앞서가시는 아빠도
뒤돌아보며 웃다, 넘어졌다.

동생, 아빠, 삼촌
모두들 하하하하
성묘 가는 길은 웃음 길

산소에 가보니
새들도 산토끼도
벌써 다녀갔다.

상석에 과일, 음식 차려놓고
할아버지께 절하며
우리가족 소원을 빌었다.

-너희들 와서 즐겁구나!
할아버지 음성이 들립니다.

정운일 / 시인·수필가, 도봉문인협회장, 전 포천외북초교 교장

*칼럼 및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정운일 기자 / un1946@naver.com입력 : 2018년 02월 09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의정부신협 두손모아봉사단(단장 강남석)의 정기적 봉사활동 사업으로 사랑..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주문하신 양념치킨입니다. 맛있게 드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762       오늘 방문자 수 : 3,359
총 방문자 수 : 22,470,639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황정민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민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