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6-22 오후 06:0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종합

[김삼웅 칼럼] ‘인연’의 소중함을 아시나요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05월 21일
 
ⓒ 포천신문  
베드로가 예수를 만나서

인간사는 ‘만남’으로 시작된다. 언제 누구와 어떻게 만나느냐에 따라 인간의 운명이 갈라지기도 한다. 인간이 세상에 태어날 때는 부모님과의 만남으로 비롯되고 여기서 가정이 이루어진다.

학교에 가서 선생님과 친구들을 만나고 사회에 나와서는 직장동료ㆍ선후배들과 만난다. 연인과 사귀고 배필을 만나 결혼을 한다.

사람이 부모를 선택할 수는 없는 일이어서 첫 번째의 만남이 운명적이라면 벗이나 연인ㆍ스승 등은 자의적인 측면이 강하다. 운명적인 만남과 자의적인 만남이 모두 소중하지만, 인간사의 갈림길은 자의적인 만남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더욱 많다고 할 것이다.

베드로가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지 않았다면 한 사람의 평범한 어부로 종생하였을 것이고, 남강 이승훈이 도산 안창호를 만나지 못하였다면 평범한 기업인의 삶을 살았을지 모른다. 함석헌이 우찌무라 간조를 만나지 못하였다면 평범한 교사가 되었을 것이다.

플라톤은 ‘인생3락’이란 글에서 소크라테스를 스승으로 만나고 그를 스승으로 모시게 된 점을 축복으로 꼽았다. 소크라테스와 같은 시대에 그의 가르침을 받게 된 것을 생애의 즐거움으로 삼은 것이다.

불교의 연기설(緣起說)은 인연을 주제로 한다. 과거ㆍ현재ㆍ미래의 삼세(三世) 인연이 톱니바퀴처럼 물고 물리면서 윤회한다는 철학사상이다. 인연에는 사적인 만남 즉 벗ㆍ반려ㆍ스승이 있고, 공적인 만남 즉 역사ㆍ신앙ㆍ시대정신이 있다. 성공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의 하나는 사적이거나 공적인 만남을 소중하게 여기는 경우를 찾게 된다.

한국사회는 지금 전근대와 근대와 탈근대가 동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일종의 과도기다. 생활과 인식이 함께 과도기적인 현상에서 뒤범벅이 되어 진행되고 있다. 이혼율은 세계최고의 수준이고 자식이 부모를, 부모가 자식을 버리는 천륜이 무너지는 세태가 되었다. 친구간의 배신, 사제간의 배륜은 다반사이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의리 부재의 세상이 되었다. 특히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신의와 국가관을 저버리고 정파의식과 이해타산에 빠져들면서 세태는 갈수록 양극해져 간다. 선거철이면 더욱 심하다.

생선 싼 종이와 생선 꿴 종이

〈언제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는 시가 있다. 어느 가수가 취입을 하고 유명한 어느 화가가 화제(畵題)로 삼기도 했다. 옷깃을 한번 스쳐도 전생에 삼천 번을 만난 인연이 있었다는 불가의 인연설은 지나치다 하더라도 살아가는 과정에서 만나고 헤어지는 무수한 사람들과의 인연을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아니 되리라.

어느 날, 부처님이 ‘가시굴’ 산에서 정사(精舍)로 돌아오시다 길에 떨어져 있는 묵은 종이를 보시고, 비구를 시켜 그것을 줍게 하시고 그것이 어떤 종이냐고 물으셨다.

비구는 아뢰었다. “이것은 향을 쌌던 종이입니다. 향기가 아직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알 수 있습니다.”

부처님은 다시 나아가시다가 길에 떨어져 있는 새끼를 보시고 그것을 줍게하여 그것은 어떤 새끼냐고 물으셨다.

제자는 다시 여쭈었다. “이것은 생선을 꿰었던 것입니다. 비린내가 아직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알 수 있습니다.”

부처님은 이에 말씀하셨다. “사람은 원래 깨끗한 것이지만 모두 인연을 따라 죄와 복을 부르는 것이다. 어진 이를 가까이하면 곧 도덕과 의리가 높아 가고 어리석은 이를 친구로 하면 곧 재앙과 죄가 이르는 것이다. 저 종이는 향을 가까이해서 향기가 나고, 저 새끼는 생선을 꿰어 비린내가 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사람은 다 조금씩 물들어 그것을 익히지마는 스스로 그렇게 되는 줄을 모를 뿐이다. (「법구경 쌍서품」)

사적인 인연을 가꾸고 유지하는 일도 소중하지만 공적인 인연을 맺고 지키는 일은 더 중요하다. 나라를 빼앗고 망국기에 우리 애국지사들은 사적인 인연을 접어두고 조국독립이라는 대의와 시대정신을 위해 헌신하였다. 멸사봉공, 선공후사의 인연이다.

인간(人間)이란 결국 ‘사람과 사람의 사이’ 즉 ‘인간관계’를 말함이 아닐까. 언제 어느 길목에서 누구를 만나느냐, 베드로처럼 성인을 만나면 구도자가 될 수도 있을 것이며 악한 놈 곁에 있다가 날벼락을 맞을 수도 있는 것이다.

그 사람을 가졌는가

일회성의 나그네 길에 좋은 길손을 만나는 일은 삶의 축복이다. 모든 ‘만남’은 운명적이기도 하겠지만 선(善) 의지를 통한 사랑과 우정과 존경심의 사적 인연을 소중히 가꾸어 나가야 할 것이다. 이와 더불어 역사와 신앙과 시대정신과의 만남을 함께 한다면 고해(苦海)와 같은 나그네길도 보다 풍요롭고 밝을 터이다.

‘만남’을 생각할 때면 생각나는 시가 있다.

만리길 나서는날
처자를 내맡기며
맘 놓고 갈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 다 나를 버려 마음이 외로울 때에도
‘저 맘이야’ 하고 믿어지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탓던 배 꺼지는 시간
구명대 서로 사양하며
‘너만은 제발 살아다오’ 할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함석헌, ‘그 사람을 가졌는가’ 중에서) 

한 세상 살다보면 수많은 사람을 만나고 헤어진다. 그 중에는 좋은 인연도 있고 악연도 있게 마련이다. 선연은 백합처럼 키우고 악연은 독초의 뿌리처럼 제거하는 것이 사람들의 본성이 아닐까 싶다.

김삼웅 전독립기념관관장

*칼럼 및 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05월 21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민선 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새로운 경기 위원회’(조정식 상임위..
생활상식
Q 장기간 임대료를 연체한 임차인을 상대로 건물인도 소송과 강제집행을 해야 하는데 ..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166       오늘 방문자 수 : 24,297
총 방문자 수 : 17,477,543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 3326번길 28(구읍리 505-1)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이중희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중희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