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20 오후 03:44: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포천시 인구 15만 붕괴 대책 세미나 개최

“다양한 인프라를 구축해 순환하는 시가 형성돼야”
이선재 기자 / abw6732@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17일
ⓒ 포천신문
대진대 DMZ연구원,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포천일보가 주최하고 포천시와 포천시의회가 후원하는 ‘전철시대 포천의 현재와 미래, 인구 15만 붕괴와 대책’ 세미나가 17일 시청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토론에서는 민자고속도로가 인구감소를 촉진하는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는 점과 향후 전철이 개통되는 경우에도 감소가 증가할 것이라고 보고 근본적인 인구증가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에 피력했다.

또한, 포천시 초고령화와 더불어 30년 후에는 65세 이상이 전체인구의 50%를 차지하고, 전체 규모는 12만대로 추락하는 현상이 일어날 것이라는 예측과 함께 학생·기업인·군인가족 주소이전, 투자효용성 높은 주택단지 개발, 포천출신 대학등록금지원, 투자유치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수도권 규제 탈피, 남북경협 거점도시 건설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포천과 철원의 통합을 이뤄 남북경협 거점도시를 형성해 접경지역이나 수도권이 아닌 제3의 길로 통일 수로를 전환할 필요성을 제시했다. 문재인 정부가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신경제지도구상 등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구체화하고 있는 동시에 시도 경계를 초월하는 시군통합을 추진함으로써 지역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정과제를 제시함에 따라 포천과 철원은 정부정책 방향에 부응하면서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비전을 새워야 한다는 주장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포천의 6천여개의 기업에서 2명씩만 주소이전을 해도 일동면보다 많은 인구인 1만2천여명의 인구가 증가하게 된다. 사람이 많다고 해서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순환하는 시가 돼야 발전이 이뤄진다”며 “좋은 주거환경, 교육, 일자리, 교통 등 다양한 인프라가 구축돼야 시가 활기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포천에 많은 관광객들이 오지만 거주하지 않는 이유는 교통수단, 일자리 등 여건이 안된다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테마를 설정하고 정책들을 펼쳐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이선재 기자 / abw6732@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17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의정부시는 1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송산2동 공공복합청사 설계용역 최종보..
생활상식
소중한 내 아이, 얼마나 건강하게 잘 크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은 모든 부모님들의 최..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7,919       오늘 방문자 수 : 20,585
총 방문자 수 : 30,832,328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황정민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민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