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1-16 오후 05:19: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획

[신년기획=6·13 지방선거] 2018년 포천시민의 선택은?

포천시장, 작년 보궐선거 후보군 대거 재도전 예상
당협위원장 복귀한 김영우 의원, 공천 최대 변수
경기도지사, 남경필 VS 이재명·전해철 승자 대결

황정민 기자 / 2000jungmin@hanmail.net입력 : 2018년 01월 02일
2018년이 시작됐다. 올해 국내 정치의 최대 이슈가 6·13 지방선거임은 재론의 여지가 없다. 선거를 6개월여 앞둔 현 시점에서 자천타천으로 부각된 각 정당별 예비후보들의 윤곽도 차츰 드러나고 있다. 지난해 보궐선거에 이어 2년 연속 시장 선거를 치르게 된 포천의 민심은 어떻게 변화됐을까? 6·13 지방선거에 출마가 예상되는 포천시장과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들을 집중분석했다.

포천시장
ⓒ 포천신문

더불어민주당
지난 4·13 보궐선거에서 공천을 받아 출마했던 최호열 더불어민주당 인적자원 특별위원회 부위원장과 이형직 시의원이 후보 공천에 도전장을 낼 것으로 보인다. 최호열 전 후보의 경우 공석으로 있던 포천가평지역위원장에 공모했지만 당에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지역위원장이 없는 사고지구당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지역위원장은 지방선거 후보로 나설 수 없다는 민주당 당헌당규를 감안할 때 중앙당, 도당, 지역 내 기반 등 가장 탄탄한 전력을 구축하고 있는 최 전 후보에게 지역위원장 자리를 내어주지 않았다는 것은 시장 출마를 준비하라는 의미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재선 시의원인 이형직 의원은 최호열 전 후보가 지역위원장직을 맡았을 경우 가장 유력하게 거론됐던 민주당 공천후보다. 지난해 이원석, 류재빈 시의원이 당적을 옮긴 후 민주당 소속의유일한 시의원이기도하다. 이 의원은 지난해 지역위원장이 선출되고 나면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혀왔지만 지역위원장이 공석으로 유지된 상황에서 최호열 전 후보에 맞설 유일한 대항마로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박윤국 전 시장도 민주당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설이 지역정가에 나돌았지만 박 전 시장은 아직 민주당 입당 절차도 밟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당초 김종천 시장이 현직 프리미엄을 안고 공천을 받을 것이 확실시 됐지만 최근 김영우 의원이 복당하고 당협위원장직까지 다시 맡게 되면서 다시 안개 정국으로 접어들었다. 아직까지 김종천 시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임은 분명하지만 김영우 의원과 함께 바른정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정종근 시의장이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고 지난 보궐선거에서 정종근 시의장과 바른정당 후보 공천경쟁을 벌였던 백영현 전 소흘읍장도 공천 경쟁에 뛰어들 것이 유력하다. 또 김종천 시장과 함께 자유한국당 후보공천에 나섰던 박창수 포천농협조합장도 기회를 엿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성향이 강한 지역인 만큼 가장 많은 후보군이 난립하고 있는 형국이다. 자유한국당 후보 공천의 가장 큰 변수는 당협위원장으로 복귀한 김영우 의원의 마음이 어디로 향해 있느냐다. 후보 공천과정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자리가 당협위원장인만큼 시종 자신과 뜻을 함께해 온 정종근 시의장의 손을 들어 줄 가능성도 없지 않다.

국민의당·무소속
지난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공천 탈락 이후 당적을 옮긴 이원석 시의원이 국민의당 명찰을 달고 선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원석 의원은 포천석탄화력발전소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의정활동에서 직설적이고 강경한 발언을 통해 주목받은 바 있다.

박윤국 전 포천시장도 출마가 확실시 된다. 지난 보궐선거에서 2위로 낙선했지만 화려한 정치 경력을 바탕으로 재도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으며 현재 소속 정당 없이 독자적인 행보 속에서 선거지형의 변화를 주시하고 있다.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지난해 대선후보 경선에 나섰던 이재명 성남시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전해철 경기도당 위원장의 양자대결 구도가 예상된다.

이재명 시장은 대선주자로서의 인지도와 TV프로그램 출연을 통한 인기몰이를 바탕으로 대중적 관심도 측면에서 전해철 의원을 압도하고 있다. 이 시장은 지난 대선 때 자신을 지지했던 '손가락혁명군'을 중심으로 경기도 내 31개 시군별로 온·오프라인 조직을 강화해 경선 채비를 갖추고 있다.

전해철 의원은 탄탄한 당내 기반과 경기도 전역에 갖춰진 조직력을 바탕으로 당내 구도에서는 이재명 시장보다 월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 의원이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고 있는 만큼 선거가 임박해질수록 국정수행 지지도가 전 의원의 지지율로 연결될 수 있고 당원들의 안정된 지지 속에 이 시장과의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밖에 '광명동굴' 등 시정성과를 내세워 도지사 선거전에 뛰어든 양기대 광명시장과 대선 경선에 이름을 올린 최성 고양시장도 후보군으로 분류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대표가 남 지사의 대체 후보를 영입하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함에 따라 범보수 진영의 경기지사 후보는 다자구도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대선급 경쟁을 벌이고 있는 민주당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것이 일반적 견해다. 현재로선 자유한국당에선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과 임태희 전 노동부 장관, 심재철 의원, 홍문종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바른정당·국민의당
바른정당은 현 도지사인 남경필 지사의 소속정당이다. 하지만 최근 남 지사는 자신이 지방선거에서 바른정당 소속의 출마 가능성을 낮게 본다는 의견을 피력하면서 자유한국당 복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남 지사는 여야 1:1 선거구도를 위한 야권통합을 강조하고 있고 이를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현실적인 것은 자유한국당 복당이지만 문제는 홍준표 대표다. 홍 대표는 노골적으로 남 지사를 겨냥해 '배신자'라고 비난하는 등 복당불가 입장을 밝혀왔다. 남 지사가 보수 진영에서 내세울 수 있는 최강의 주자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남 지사가 어느 정당에서 어떤 방식을 거쳐 선거에 나서게 될 지는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 윤곽이 드러날 것 같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국민의당에서는 이언주, 이찬열 의원과 박주원 경기도당위원장의 출마가 점쳐지고 있지만 상대적 약세를 극복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황정민 기자 / 2000jungmin@hanmail.net입력 : 2018년 01월 02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포천신문사, 2018년 신년교례회 행사 영상
경기도
의정부중·공업고등학교 총동문회는 지난 11일 오후 6시 30분 의정부동문회..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오전 7시, 작업 회의를 할 때만 해도 모두 기운이 넘쳐 있었다. ..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706       오늘 방문자 수 : 3,251
총 방문자 수 : 13,808,671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 3326번길 28(구읍리 505-1)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이중희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중희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