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2-11 오후 04:32: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社說] 포천 철도, 열정과 냉정의 조율이 필요하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16일
 
ⓒ 포천신문  
포천의 철도 유치 사업이 새로운 전환기를 맞고 있다.

포천의 철도 유치에 대한 계획과 비전은 이미 수많은 정치인들이 몇 십 년 전부터 기획하고 발표해 왔던 문제다. 바꿔 말하면 철도는 그만큼 포천의 발전을 위해 필수적인 사항이자 시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염원이 담긴 사업이라는 뜻이기도 하다.

다행인 것은 최근 철도 유치 추진 상황이 수없이 말로만 반복됐던 예전과는 다르게 보다 구체적이고 실현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음이다. 이를 증명할 수 있는 근거로 우선 남북경협, 국가균형발전 등 정치적인 상황과 환경의 변화를 들 수 있다. 지난 국회세미나에서 국립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원 김시곤 교수는 남북경협이 진전됨에 따라 서울-포천-철원-원산으로 고속철도를 연결해 서울-원산 통합경제권을 형성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남북경협을 위한 전진기지로서 포천의 가치를 강조한 부분이다.

두 번째는 사격장 등 군사시설로 인한 피해 보상 문제의 부각이다. 성주·김천의 경우 사드 배치 보상 차원으로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와 경전철(대구∼성주) 건설이 검토되고 있다. 이러한 피해 보상의 형평성 문제와 맞물린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계획은 포천의 철도에 힘을 싣고 있다.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4·13지방선거 유세 때부터 “국가 안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치른 지역에는 그에 따른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왔다. 또한 최근 전철 7호선 도봉산포천연장선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서도 “경기도의 균형발전을 위해 포천을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 후보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렇듯 여러 여건이 포천에 유리한 상황으로 흐르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 건 아직 결정된 사항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다. 국회세미나에서 이광민 국토교통부 민자철도팀 사무관은 “포천에 철도를 놓기 위해서는 아직 넘어야할 산이 너무도 많다. 이제 겨우 첫 발을 내딛었을 뿐이다”라며 지나친 기대감에 대한 경계를 표하기도 했다. 맞는 말이다. 언제, 어떻게, 어디로 철도가 난다는 계획과 내용은 정해진 바가 없다. 포천시와 시민들이 명확하게 인지해야 할 부분이다.

우리나라에 철도가 깔리기 시작한 지 100년이 훌쩍 넘었지만 아직까지 포천의 땅 위에는 철도의 그림자도 비친 적이 없다. 이런 오랜, 간절한 기다림은 작은 불씨 하나에도 사람들을 들뜨기 쉽게 만든다. 철도를 향한 열정은 이어가되 현실에 대해서는 냉정하고 논리적으로 따져보는 자세가 필요하다.

막연한 기대감만으로 이룰 수 있는 사업이 아니다. 앞으로 철도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수많은 의견차나 대립에 대한 대안을 미리 마련해야 하며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상황에 맞게 수정하거나 설득 가능한 명분을 갖춰나가야 한다. 꿈은 결코 쉽게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때다.
포천신문 기자 / ipc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16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의정부중·공고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행사가 지난 1일 오후 5시 의정부 ..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작은 LPG 설치 업체를 운영하는 장 씨의 사무실로 한 통의 전화가..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0,078       오늘 방문자 수 : 20,158
총 방문자 수 : 23,719,622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황정민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민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