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7-08-17 오전 08:34: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설

[社說] 포천의 마지막 희망 ‘시민주권’


포천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03월 31일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로 대통령이 탄핵되어 국정 공백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이처럼 국가적 위기상황이 가증되고 있음에도 별다른 대책도 현재로선 없다.

촛불시위에 이은 국정 공백으로 민생을 포함한 국민경제는 이미 뒷전이다. 국민경제를 돌봐 줄 주체도 없다. 이런 위기 상황이 외교 안보분야로까지 번지는 것이 아니냐며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점차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국민의 민생을 보듬어 줄 정치권은 지금 정치적 대형 이슈에 민생 문제는 쳐다보지도 않고 있다. 위기상황을 수습해야 할 정치권은 정파적 이해에 매달린 듯 민생과 국민경제의 고충 얘기는 꺼내지도 않고 있다.

국가가 흔들리고 있는 지금 시점에서 지자체장의 역할은 막중하다. 국가적 혼돈으로 서민들이 갖는 막연한 불안감을 지자체장들이 현장에서 해소하고, 정부를 대신해 국민들의 마음을 안정시켜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지자체장은 정치보다 민생 현장에서 서민경제를 지켜야 한다. 지방단위 정책 활동으로 서민경제를 지키는 보루가 돼야 한다. 정치권의 불안으로 생긴 공백을 지자체장들이 메워주어야 한다. 그래야만 서민들이 안정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 지자체장과 지역민이 똘똘 뭉쳐 위기를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 주어야 한다. 중소기업 활동 지원과 투자유치 노력, 서민물가 관리, 저소득층 가계부담 경감, 서민과 청년 일자리 대책 등 한시도 늦출 수 없는 일들이 지자체장들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포천시는 이러한 지자체장에 대한 기대조차 할 수가 없다. 지난 2007년 박윤국 전 시장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시장직을 사퇴하자 이듬해 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서장원 시장은 성추행으로 시장직을 상실하여 도중하차했다.

이로 인해 포천시는 서 시장이 구속된 지 1년 7개월과 보궐선거까지의 9개월까지 2년 4개월간의 시정 공백으로 경기도 35개 시 군 중에 31위로 재정자립도 24%의 최하위권을 맴돌고 있다. 또한 석탄화력발전소·영평사격장 등 환경문제, 낙후된 산업·교육 인프라, 심각한 인구 유출, 지역경제 붕괴 등 심각한 현안들이 산적해있다.

하지만 이런 최악의 상황이라고 시민들마저 포천시를 외면할 것인가? 시민의 힘이야말로 포천시에 남은 마지막 희망이다. 포천 시민들은 4월12일 치러지는 보궐선거의 투표(投票)를 통해 자신들의 의사를 제대로 전달해야 한다. 투표권의 행사는 일면 국민의 의무이기도 하지만, 그것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해서 처벌을 가할 수는 없다. 그러나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는 국민과 시민은 주권을 포기한 것이나 다를 바 없다.

투표를 통해 시민주권을 반드시 행사해 주길 포천시민에게 간곡히 호소한다. 포천시장을 선출하는 4월12일이 포천시민의 힘으로 시의 변화와 발전을 이끈 새로운 전환점이자 역사적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
포천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03월 31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경기도민은 경기도내 통근 시 승용차를 주로 이용하며 (거주지: 38.4%, 도..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태풍을 제대로 맞은 공사 현장의 상황은 이랬다. 약 40m에 달하는 ..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7,512       오늘 방문자 수 : 27,072
총 방문자 수 : 8,969,455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 3326번길 28(구읍리 505-1)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이중희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중희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