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후 06:4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광를숲길, 걷고 싶은 길`, 25일 일반에 개방

총 3km, 사계찬미구간 등 10개 특징 있는 경관으로 구성
황정민 기자 / 2000jungmi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4일
ⓒ 포천신문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560년간 지켜온 절대보존림 광릉숲의 일부 구간을 ‘광릉숲길, 걷고 싶은 길’로 조성해 25일 일반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광릉숲길 조성은 2018년 시작되어 지난 2년간 산림청 국립수목원, 문화재청, 남양주시와 경희대학교 평화복지대학원이 지역과 함께 고민하면서 광릉숲의 자연을 국민에게 보여주고 숲과 생태계 보전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사업을 추진하는 동안 관련 민·관·학계의 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여러 차례 개최했고, 이를 통해 전문가가 보전하는 숲이 아니라 국민과 함께 보전하는 숲으로 발상의 전환을 시도했다.

길이는 총 3km로 광릉숲 4계를 조망할 수 있는 사계찬미구간, 광릉숲의 조류를 관찰할 수 있는 산새소리정원, 어린이가 즐길 수 있는 단풍숲과 놀이터 등 10개의 특징 있는 경관(10京)으로 구성됐다. 또한, 광릉숲의 옛 전나무길 복원을 위해 전나무 후계목을 식재하고, 숲 가장자리에 자생하는 식물의 생육상태와 야생 동물의 이동 동선을 고려하여 데크 길로 정비했다.

국립수목원 이유미 원장은 “숲길은 자연과, 역사와, 사람이 공존하는 소통의 공간으로, 광릉숲을 보전하고 오래도록 함께 하기 위해 정해진 동선에서 벗어나지 않고,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걸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포천신문
황정민 기자 / 2000jungmin@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24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경기도형 버..
생활상식
여름철이 되면 더운 날씨에 옷은 짧아지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다리 등의 혈관이 울퉁..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829       오늘 방문자 수 : 16,014
총 방문자 수 : 30,152,495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해룡로 130-38(동교동 213-4) 고은빌딩
발행인·편집인 : 황정민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정민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