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7-11-17 오후 05:28: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주민설명회

석탄발전소 건설현장 인근 주민들 300여 명 참석
주민들의 생존권 위협하는 석탄발전소 절대 반대

박춘형 기자 / nongmin2003@naver.com입력 : 2017년 08월 07일
ⓒ 포천신문
지난 4일 오후 7시, 포천시 창수면 가양리에서 포천석탄발전소 주민설명회가 있었다.

두 시간 여 동안 질문과 답변이 오갔지만 서로의 입장 차이만 재확인하는 자리가 되었고, 많은 주민들이 분노를 삭이지 못하고 화를 표출했다.

주민들은 "운송업자에게 277톤이나 되는 중량물 때문에 차량이 펑크가 난 게 아니냐"며 "특히 도로에 매설된 시설물이나 교량의 파괴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중량물이 277톤이나 되는데도 40톤이 통과하도록 설계된 장승교의 교각 사이에 어른 손가락이 들어갈 만한 틈이 생겼는가 하면, 균열이 있음에도 중량물의 통과를 허가했다며, 포천시를 성토했다.

시청 관계자는 "장승교는 국도 87호선으로 국도유지관리사무소 소관이라며 포천시와 관계없다"고 해명했다.

운송업자는 "277톤을 실었다 하더라도 중량물을 운반하도록 특수 설계된 차량은 바퀴 당 10톤 내외의 하중으로 분산되기 때문에 교량이나 시설물의 파괴는 있을 수 없으며 사전 조사하여 보강공사 등 조치 후 통과하기 때문에 안전성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사업자가 신평산업단지에 열 공급을 위한 사업이라 하지만 전기 생산을 하여 이익을 챙기려는 게 아니나며 따져물었다.

GS 측은 "열을 생산하며 부수적으로 169Mw 생산되는데 17Mw는 자체 소비되고 나머지는 신북 변전소로 보네 지게 된다며 전기판매 목적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열병합 발전소가 완공되면 단지 내 모든 업체들이 열 공급을 받을 것이며 그렇게 하도록 배관 공사 등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영구 석탄발전소 투쟁 본부 공동대표는 “주민설명회의 절차에 문제가 있다. 발전소 사업 허가는 2012년 10월이고, 집단에너지 허가는 2013년 2월인데, 허가 이전에 실시해야 할 주민설명회가 2013년 4월에 개최됐다”며 “허가 과정의 적법절차가 무시돼 포천시민의 생존권을 짓밟았다”며 항의했다.

이에 대해 사업자 측은 “환경영향평가를 받고 18개월 내에 주민설명회를 하면 되는 사항”이라고 말해 주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참석한 주민들은 주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석탄발전소를 반대하니 LNG로 변환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앞다투어 말했다.

사업자 측은 LNG로 연료를 바꿀 경우 생산비가 4만 원에서 7만 원으로 인상되며 신평산업단지의 공장들이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GS 회장도 회사의 의결기구가 있는 만큼 혼자 결정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열병합 발전소를 운영하려면 물이 필요한데 물은 확보가 되었냐는 질문에 동두천에서 공급받기로 했는데 수질이 좋다는 말에 일부 주민이 항의하여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석탄제의 처리 석탄을 운송하면서 생기는 석탄가루 등의 문제점도 질문했다. GS 측에서 “석탄제는 시멘트 원료의 사용으로 협상 중이며 석탄가루는 수분이 30%가 되기 때문에 날리지 않는다”고 하자, 주민들은 “30%라고 해도 가루가 날린다”고 반박했다.

주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탈원전 탈석탄발전으로 가고 있는데, 포천의 석탄발전소(포천그린에너지)가 운영된다면 우리나라 제2의 오염원이 될 것이다, 석탄발전소는 절대 안 된다”고 주장하며 주민설명회를 마쳤다.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 포천신문


박춘형 포천신문 시민기자
박춘형 기자 / nongmin2003@naver.com입력 : 2017년 08월 07일
- Copyrights ⓒ포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PBS 포천방송 TV
경기도
경기도가 지방분권 추진에 있어 재정분권이 가장 중요하다는 입장을 정부에..
생활상식
▶ 재해발생 개요 조경작업을 지휘하는 이는 다름 아닌 이달부터 조경반장으로 승진한..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698       오늘 방문자 수 : 10,610
총 방문자 수 : 12,507,905
정보 커뮤니티
상호: 포천신문 / 주소: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청군로 3326번길 28(구읍리 505-1) 민헌빌딩.
발행인·편집인 : 이중희 / mail: pcn90@unitel.co.kr / Tel: 031-542-1506~7 / Fax : 031-541-911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다50007 / 등록일 : 2000년 8월 18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중희
Copyright ⓒ 포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